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새노조 "'김성태 죽이기 프레임'이 성립하려면…"

기사승인 2019.05.02  15:10:22

공유
default_news_ad1

- "KT가 입사지원서 안 낸 딸 합격시켰다는 것"…김성태, 이석채 구속되자 "김성태 죽이기" 반발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조사하고, 황창규 경영비리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KT새노조는 “채용 비리 수사는 국민기업 KT를 살리기 위한 것”이라면서 “검찰은 김 의원을 소환조사하고, 2012년 채용 비리뿐 아니라 황창규 현 회장 때의 채용 비리 경영비리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검찰은 이석채 전 KT 회장을 구속했다. 이석채 전 회장은 김성태 의원 등 유력인사 자녀를 부당하게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석채 회장이 구속된 후 김성태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채용 비리 수사가 ‘정치적 희생양’을 양산하는 결과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KT 채용비리 의혹을 해명하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의원은 “한겨레의 첫 보도 이후 노조와 시민단체에 의해 일사불란하게 ‘고발행위’가 이루어지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해온 과정도 석연치 않다”면서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이 사건은 줄곧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왔다는 점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성태 의원은 “KT 채용 비리 사건에 김성태를 엮어 넣으려는 끊임없는 시도와 프레임 짜기를 통해 정치적으로 이 사건을 기획하고 콘트롤하고 있는 이들의 정치적 의도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KT새노조는 2일 <KT 채용 비리 수사는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가 아니라 국민기업 KT 살리기다>라는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KT새노조는 “김성태 의원의 주장은 말도 되지 않는 주장”이라면서 “구속된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은 서류 접수가 끝난 지 한 달이 넘은 시점에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고 '서류전형 합격자'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KT새노조는 “김성태 죽이기 프레임이 성립하려면 KT가 김 의원도 모르게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은 그의 딸을 합격시키고, 수년이 지나서 KT새노조가 이를 폭로했다는 시나리오가 된다”면서 “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KT새노조는 “검찰은 김성태 의원을 즉각 공개 소환하고, 2012년 채용 비리뿐 아니라 황창규 현 회장 때의 채용비리, 경영비리로 수사를 확대하라”면서 “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터무니없는 망언을 중단하고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