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골목식당’ 출연자 비판, 방송 더 보고 해도 안 늦는다

기사승인 2019.04.26  15:22:03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세상에 사연 없는 사람 없다’. 그 말이 좋은 뜻에서 사용되든 나쁜 쪽으로 사용되든 저마다의 사연은 있는 법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연자 또한 마찬가지다. 말하지 못하는 사연 하나쯤은 가지고 있고, 방송 출연에 동의했다고 해도 여전히 방송에 내보내기 꺼려지는 그 무언가가 있기 마련이다.

서산 해미읍성 편에 등장한 곱창집도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 때문에 네티즌으로부터 질타를 받은 케이스이고, 쪽갈비김치찌개집도 방송 후반 보인 불성실한 모습 때문에 질타를 받기 시작해 아쉬울 수밖에 없다.

곱창집은 여사장님의 이미지 때문, 그만의 장사 스타일과 사람 대하는 모습이 일부 시청자들의 불만을 샀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그렇게 질타할 일도 없는 사소한 잘못이다.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돼지곱창과 소곱창을 같이 하는 것은 장사가 잘 안 되는 것과 감각이 부족한 탓이고, 자기 방식대로 음식 맛 평가를 받으려는 모습이 좋게 보이지 않는 것은 잘못된 점을 알려 고치도록 유도하면 될 일이다. 

숨겨왔던 사연 하나도 등장했다. 자신이 소개해 차린 돼지곱창집 형님과 얽힌 사연은 그의 눈물만큼 시청자들이 안타까워했던 사연이기도 하다. 사연이 드러난 이후 비판의 세기는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

그 모든 것을 함께 보여주지 못하는 것은 방송의 한계이다. 그만의 방송도 아니고 골목상권을 다루는 방송이기에 제한적 분량을 통해 보이는 면만으로 비난하긴 그래서 힘들다.

쪽갈비찌개집도 마찬가지다. 무릎이 성하지 않은 몸으로 장사를 해야 하는 사연은 충분히 마음 아픈 일. 그래서 안쓰럽게 생각해왔던 시청자였지만, 백종원 대표와 프로그램 제작진과의 약속을 어긴 탓에 비난의 수위는 높다.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하지만 방송 말미 보인 연락두절 사태 장면만으로 질타하긴 어렵다. 또 무언가의 사연이 있을 수 있으니 말이다. 방송이 표현하는 방식은 시청자가 바라는 것과 달리 제한적이니 우선 질타를 하지 말자는 것.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쪽갈비찌개집 사장은 무릎 건강이 안 좋았다. 위생 부분에 지적을 하고 계속해서 깔끔한 위생을 신경 썼지만, 리모델링을 한 이후 연락이 두절됐기에 불안한 마음은 제작진과 그를 보는 시청자 또한 마찬가지였을 것은 분명하다.

이후 연락이 됐고, 약속한 바와 달리 솔루션 받은 음식에 대해 전혀 연습이 되지 않아 백종원이 분노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숨겨진 그 무언가는 또 다음 방송에서 보일 것이기에 잠깐 비판의 수위를 낮추는 것은 시청자의 배려이기도 하다. 방송 작법 상 다음 회차로 넘기는 극적 표현,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표현될 수밖에 없는 면이 있다.

사연은 누구에게도 있다. 그 사연이 밝혀지고 시청자들의 반응이 달라진 일은 꾸준히 있어왔던 일이다. 그래서 더 시간을 갖고 기다리자는 것이다.

대중문화평론가 김영삼. <미디어 속 대중문화 파헤치기>
[블로그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http://fmpenter.com

바람나그네 susia032@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