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 완성한 마마무 “고고베베? 다 같이 놀자는 느낌”

기사승인 2019.03.14  17:37:2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진행된 마마무의 미니 9집 '화이트 윈드(White Wind)' 쇼케이스에서 신조어가 탄생했다. 마마무가 이번에 내놓는 타이틀곡의 제목이 ‘고고베베’인데, 국어사전이나 십대들의 은어 가운데엔 이런 단어가 없다.

그렇다면 ‘고고베베’는 어떤 뜻일까. 솔라에 의하면 “‘고고베베’는 다 같이 놀자는 느낌의 곡”이라며 “안무 포인트를 보면 손가락 춤과 머리를 올리는 춤이 있다.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진 곡이 이번 타이틀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더해 문별은 “김건모 선배의 ‘짱가’ 속 ‘지지베베’라는 가사에서 모티브를 받아 대표님이 직접 만든 신조어”라며 “김건모 선배를 어릴 적부터 존경해왔다. 그런 김건모 선배가 마마무의 팬이라 해서 영광이었고, 앨범 준비하면서 많이 벅차올랐다”고 추가했다.

걸그룹 마마무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에 마마무가 내놓은 앨범명은 ‘화이트 윈드’. 화이트 하면 겨울의 눈을 연상하기 쉬운데 겨울에 이 타이틀을 달지 않고 봄에 겨울 분위기가 나는 앨범명을 내놓게 됐다. 이에 대해 휘인은 “앨범을 발매할 때 시기가 계획적으로 돌진 않았다”고 밝혔다.

추가로 솔라는 “제목은 미리 정해졌지만, 앨범을 내면서 진지하고 깊이 있는 음악도 좋지만 유쾌하고 신나는 곡을 듣고 싶은데 그런 곡은 언제 들을 수 있느냐는 팬의 의견이 있었다”며 “모든 걸 박살낸다는 기분으로 이번 곡이 탄생했다”고 덧붙였다.

화사도 같은 생각이었다. 화사는 “마마무가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로 선보인 음악이 기존의 유쾌한 이미지를 벗어나서 감정적이면서 성숙하고, 딥(Deep)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 신곡은 유쾌하게 놀아보자는 느낌으로 곡 작업을 했다”는 이심전심의 마음을 표했다. 

이번에 발매되는 앨범은 마마무의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의미가 담긴 앨범이다. 이번 앨범의 주인공은 휘인. 콘셉트가 화이트인 연유에 대해 휘인은 “흰 바탕에 여러 색깔을 칠하자는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걸그룹 마마무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고고베베'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심경에 대해 문별은 “1년 동안 준비한 프로젝트라 정이 들었다”며 “계절마다 좋은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은 추억이 가득했던 프로젝트”라는 소감을 남겼다.

이어 문별은 “계절은 끝이 나도 다시 돌아온다. 다시 돌아오는 계절을 팬과 담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추가했다.

솔라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시작할 땐 기대가 컸지만 활동을 마치자마자 다음 곡을 준비해야 해서 활동 중간엔 굉장히 힘들었다”면서 “프로젝트 할 땐 팬과 만나고 노래를 들려드릴 기회가 많았는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가 끝나니 시원섭섭하고 아쉽다”고 되돌아보았다.

마마무의 미니 9집 '화이트 윈드(White Wind)' 전곡은 14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