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지지층·보수층만 “북미 정상회담 성과 없을 것” 우세

기사승인 2019.02.11  11:22:06

공유
default_news_ad1

- 북미 정상회담 긍정 평가 62.5%…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도 긍정 전망 우세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은 북미 정상회담에 “성과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리얼미터가 11일 발표한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한 전망' 조사에 따르면 62.5%(큰 성과 있을 것 25.3%, 어느 정도 성과 있을 것 37.2%)는 “구체적인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부정적 전망(전혀 성과 없을 것 14.3%, 별로 성과 없을 것 20.8%)은 35.1%, ‘모름·무응답’은 2.4%로 나타났다.

▲11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2차 북미 정상회담 여론조사

자유한국당·보수층을 제외한 대부분 계층에서 긍정적 전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 별로는 정의당(긍정 전망 93.6%, 부정 전망 6.4%)에서 긍정 전망이 가장 높았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긍정 전망 92.8%, 부정 전망 6.2%) 역시 긍정 전망이 대다수였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65.2%가 긍정 전망을 해 전체 평균을 상회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73.8%는 부정적이었다. 긍정 전망은 22.8%에 그쳤다. 보수층에서는 부정적 전망 54.2%, 긍정적 전망 43.5%로 조사됐다. 60대 이상 연령층은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47.8%로 같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C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유(20%)·무선(70%) ARS조사, 무선전화면접(1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7%,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4.4%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