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방송 장악 프레임 'KBS 수신료 거부 운동' 시동

기사승인 2019.01.04  11:58:54

공유
default_news_ad1

- 나경원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KBS 수신료 폐지 요구 올라왔다"…김제동 지목해 "KBS의 정치 편향성"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자유한국당은 KBS가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며 수신료 거부 운동, 지상파 중간광고 저지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를 위해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국당 KBS 특위에는 과방위 위원들과 보수성향 전직 방문진 이사 등이 포함됐다.

매일 아침 원내정당들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원내대책회의, 정책조정회의 등 회의를 연다. 그런데 4일 열린 자유한국당의 원내대책회의는 달랐다. 이날 자유한국당 아침 회의 명칭은 원내대책회의 겸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연석회의였다.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와 KBS특위 위원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나경원 원내지도부 출범 후 5대 중점 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KBS특위)'다. 한국당 KBS특위는 과방위원 중심으로 꾸려졌다. 20대 국회 전반기 과방위 간사였던 박대출 의원을 위원장으로, 후반기 과방위 간사가 유력한 김성태 의원(비례대표)이 간사를 맡았다. 역시 과방위 소속인 박성중, 송희경 의원이 위원으로 포함됐다. 방문진 이사였던 이인철 변호사도 한국당 KBS특위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영방송 KBS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화두는 자유대한민국의 헌법이 이대로 지켜질 것인가"라며 "북한의 만행인 천안함 폭침을 사과 받지 않고 미래를 이해하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은 충격적인데, KBS 전파를 탔다는 것도 충격"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밤 김제동은 김정은 위인맞이 단장 인터뷰를 내보냈다"며 "김제동 씨가 이런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한국당은 김제동 프로 인터뷰를 일체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편향적 시각을 가진 사회자가 이런 시사프로를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KBS의 정치 편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편파성 시비가 계속된다"며 "이런 부분은 KBS 공영노조도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도 의문을 제기한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KBS 수신료 폐지 요구가 올라왔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언론의 공정성은 민주주의의 생명"이라며 "언론의 자유가 아니라 왜곡을 보여주고 편향적 시각을 가진 KBS에 개탄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더 이상 언론의 공정성을 뒤로한 채 자유를 악용하고 헌법을 파괴하는 KBS를 저지하고 국민들의 수신료를 거부하고 수신료에 대해 강제 징수를 금지함으로써 KBS의 편향성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 언론 길들이기가 극에 달했다"며 "언론이 비판기능을 상실했고 땡문뉴스와 김정은 미화뉴스만 나온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KBS는 김정은 찬양 방송을 그대로 내보내는 것을 넘어 KBS부사장이 방통위에 전화 로비를 했다"며 "새해 들어서도 첫날 보도는 김정은 소식으로 도배됐다"고 말했다.

정용기 의장은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언론장악을 저지하기 위해 특위와 과방위를 중심으로 저항할 것"이라며 "입법 노력도 병행하겠다. 방송법, 방문진법, 방통위설치법, KBS 수신료 분리징수 및 중간광고 제한법, 한국방송공사법 등 5개 법안 개정을 통해 수신료 분리 징수와 지배구조 개선, 방송 독립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시민단체와도 연대해 입법 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KBS특위 위원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은 "내로남불 몰염치 정권을 도와주는 게 홍위병 언론"이라며 "선두주자는 KBS"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 돈으로 눈과 귀를 흐리게 하는 행태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을 지경"이라며 "수신료는 홍위병 언론의 전리품이 아니라 국민의 몫으로 제자리에 돌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대출 의원은 "KBS 수신료를 거부하고 일탈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지상파 중간광고도 근본적으로 재검토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1월 1일 KBS 보도를 보면 김정은 신년사는 3건, 신재민 보도는 한 건도 안 했다"며 "MBC의 행태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대출 의원은 "언론이 이런 국민 재산인 전파를 낭비하는 데 대해 지상파의 전파 사용료 면제와 같은 내용을 재검토 해야 한다"며 "수신료 거부는 범국민 운동으로 확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에 관련 법이 제출돼 있다. 관철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며 "범국민 운동으로 공감대를 확산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