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붉은 달 푸른 해’- 죽음과 시 그리고 아이, 초록옷 소녀 찾던 그녀가 ‘붉은 울음’일까?

기사승인 2018.12.07  23:14:2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톺아보기

MBC <붉은 달 푸른 해>는 ‘해와 하늘빛이/ 문둥이는 서러워// 보리밭에 달 뜨면/ 애기 하나 먹고// 꽃처럼 붉은 울음을 밤새 울었다’라는 서정주 시인의 <문둥이>란 시로 시작되었다. 아니, 그 시의 한 구절 '애기 하나 먹고'처럼 드라마는 ‘아이’의 희생에 대한 사건을 시로 수식하여 시작되었다. 

죽음과 시 그리고 아이

MBC 수목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시작은 아이의 죽음이다. 남편과 아이 그리고 이제 곧 세상으로 올 둘째를 가진, 세상 부러울 것 없었던 아동상담사 차우경. 그렇게 햇살 같았던 그녀의 일상은 우연히 그녀 앞에 뛰어든 어린 소년으로 인해 어둠이 깔린다. 그렇게 우경에게 벌어진 우발적 사고와 함께 시작된 강력반에 배당된 의문의 사고들. 아동학대 치사 공범이 차에서 불에 탄 채 발견되고, 그 범인은 스스로 자해하여 목숨을 끊고, 아내와 딸을 학대하던 남자는 차에서 역시 번개탄을 피워 자살한다. 그리고 남편에게 방기된 채 상담센터에서 아이를 기르던 젊은 엄마 역시 '썩어서 허물어진 살 그 죄에 무게'라는 붉은 페인트 낙서에 둘러싸여 미라로 발견되었다. 

미라가 된 젊은 엄마 발견을 계기로, 거기에 알고 보니 강력반 형사 강지헌(이이경 분)의 전 연인이 차우경 남편의 내연녀였던 인연으로, 그리고 무엇보다 사건에 대한 남다른 관심으로 두 사람의 행보는 겹쳐진다. 그저 의아심만으로 사건에 접근해 들어가던 지헌에게 우경은 젊은 엄마 시체의 발견부터, 개장수인 그 전남편의 집 수색, 보육원에 버려진 아이의 발견 등등 적극적인 활약을 보인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개별적인 사건들 사이에 아이, 그것도 친부모로부터 방기되고 학대당한 아이가 있음을 밝혀낸다. 

개장수로부터 학대당하던 떠돌이 소녀 출신의 엄마는 상담센터에 숨어 아이를 키우지만 거의 방기하다시피 한다. 그리고 아이의 눈앞에서 그 '누군가'에 의해 천식호흡기를 빼앗긴 채 죽어 죄의 무게의 대가를 치른다. 아내를 때려 탄 보험금으로 노름을 하고 그것도 모자라 딸아이의 손가락을 부러뜨리던 아빠에게는 아내가 사간 연탄불이 배달되었다. 자살이나 의문사로 처리될 죽음 속에 숨겨졌던 '붉은 울음'이 강지헌의 추궁으로 드러나며, 학대받은 아이가 매개된 사건에 '배후'가 드러나기 시작한다. 천식 기침에 숨이 넘어가던 엄마의 호흡기를 치운 사람도 붉은 울음일까? 과연 붉은 울음은 누구일까? 

미친 여자 차우경, 그녀는 누구일까? 

MBC 수목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드라마의 시작은 아이에게 남다른 애착을 보이는 차우경이었다. 자신의 차로 뛰어든 소년으로 인해 일상이 무너질 정도로 고통 받던 그녀. 남편이 떠나갔을 때 결국 그 모든 것이 자신이 아이를 죽인 죄의 대가라 감내하려 했던 우경. 아이를 구하기 위해, 아이를 지키기 위해 으스스한 낡은 창고도, 위험해 보이던 개장수의 집도 마다하지 않던 우경. 그녀의 '정의'에 시청자는 함께 시선을 맞추어 <붉은 달 푸른 해>의 서사를 따라갔다. 

그런데, 동시에 그런 우경으로 인해 혼돈스럽다. 그녀의 차에 뛰어든 건 초록원피스를 입은 대여섯 살 정도의 여자 아이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그보다 훌쩍 더 큰 남자아이였던 그 순간부터, 시시때때로 그녀의 눈앞에 등장하는 그 '초록옷의 여자 아이'는 우경만큼 시청자들을 혼돈에 빠뜨렸다. 하지만 그 혼돈 속에서 우경은 그 아이가 이끄는 대로 사건 현장에 뛰어들어 두 아이를 구했다. 미라가 됐던 젊은 엄마의 딸과, 그녀의 차에 치어 죽어간 소년의 동생, 모두 초록옷 소녀를 찾아 헤맸던 행로의 끝에서 만난 학대받고 방기된 아이들이다. 

과연 초록옷 소녀는 누구일까? 여전히 초록옷 소녀가 보이냐는 지헌의 질문에 우경은 이제 더 이상 그 아이로 인해 혼란스럽지 않다 한다. 그 아이로 인해 다른 아이들을 구할 수 있던 우경. 하지만 그뿐일까? 남편의 외도로 인해 감정을 조절하지 못한 채 부엌에서 칼을 들고 뛰쳐 갈 뻔 했을 때도, 그리고 이제 자신이 치어 죽인 아이를 돈 이상으로 취급하지 않는 채 외면하는 엄마를 차로 밀어버릴 뻔한 순간에도 우경을 저지하고 위로한 이는 '초록옷 소녀'였다. 

MBC 수목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12회 마지막, 초록옷 소녀의 몽타주를 작성하던 우경에게 떠오르는 과거의 한 장면 속에서 누군가에게 떠밀려 쓰러지던 그 '초록옷 소녀'. 그 순간 경찰서의 강지헌에게 떠오른 가장 유력한 사건의 배후 붉은 울음, 그리고 차우경이다. 즉 1회부터 12회까지 헌신적으로 사건을 이끌어오던 우경은 동시에 늘 사건의 현장, 혹은 사건의 연결고리가 되어 등장했던 것이다. 심지어, 미라가 된 젊은 엄마를 발견하기까지. 

과연 우경은 가해자일까? 피해자일까? 그건 마치 우경이 치어 죽였지만, 그 소년에 애달파하며 그 동생을 구한 그 정황과도 유사하다. 그 사건은 우경에 대한 또 다른 상징일까?

거기에 더해진 의미심장한 관계, 바로 우경과 우경의 새엄마(나영희 분) 그리고 뜻 모를 미소를 지은 듯한 여동생(오혜원 분)이다. 우경 자매를 살갑게 보살펴 주는 듯하지만 한순간 얼음장처럼 돌변하는 새엄마, 그 앞에서 죄지은 아이처럼 쩔쩔매는 우경. 과연 이 세 모녀의 과거에는 어떤 사건이 있을까가 우경의 존재에 대한 열쇠가 된다.

MBC 수목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그 힌트는 뜻밖에도 우경이 자신의 아이에게 읽어주는 동화에서 등장한다. 다섯 살 딸에게 밤마다 읽어주는 동화. 첫날 읽어주던 동화는 아기돼지 삼형제, 다음 날 읽어주던 건 <붉은 달 푸른 해>라는 제목의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이야기이다. 우경의 구연을 통해, 해석을 통해 풀이된 이야기의 공통점은 바로 형제와 오누이가 있고, 그들에게 ‘선한 부모'인 척 다가가는 늑대와 호랑이가 있다는 것이다. 

과연 이 상징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가. 우경의 기억 속에 등장한 초록옷 소녀는 학대당한 우경인가, 아니면 우경이 가해자인가. 또는 그저 우경이 쫓고 있는 아동학대 사건들의 상징인가. 드라마는 맞춰지지 않은 퍼즐조각들을 뿌려대며 시청자들을 유인한다. 

학대당한 아이의 사건들로 풀어가던 <붉은 달 푸른 해>는 이제 12화를 기점으로 초록옷 아이의 망상에 시달리던 주인공 우경에게로 다가선다. 그녀의 말처럼 '선의에 의한 악행'일까? 아니면 어릴 적 사고로 인한 ‘이중인격’의 발현일까? 아니면 그저 어떤 사건으로 인한 피해의식이 이제 그녀를 아동학대 지킴이로 만들었을 뿐일까? 아동학대 사건의 씨실 사이로 엮어진 차우경의 정체는 무엇일까? 아니 사실 차우경만이 아니다. 그녀를 비롯한 등장인물 모두가 다 의문스러운 <붉은 달 푸른 해>는 보고 뜯고 추리하는 재미가 '대박'이다.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라봅니다.
톺아보기 http://5252-jh.tistory.com

meditator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