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LG유플러스 비정규직 동지들은 곧 쓰러질 것이다

기사승인 2018.11.30  11:24:11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강대로32-⑦] 그래도 우리는 싸워야 한다

더불어사는 희망연대노동조합 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조합원들은 2014년 3월 노조 결성 이후 ‘진짜사장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투쟁해왔다. 노조가 끈질기게 싸워온 결과,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드디어 정규직화 방안을 내놨다. ‘부분자회사’다. 전국 72개 홈서비스센터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2600여명인데 이중 1300명만 자회사로 고용하고, 나머지 1300명은 하청업체 소속으로 남기겠다는 것이다. 천하제일의 어용노조라도 수용할 수 없는 황당무계한 방안이다. 그래서 우리 노조는 10월 15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32 소재의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노숙농성을 시작했다. 매일 같은 메뉴의 도시락을 꾸역꾸역 삼켜낸다. 춥고 시끄럽고, 매연도 심하다. 잠이 오질 않는다. 억울하다. 그래서 쓴다. / 글쓴이 주

⑥편 <“고객도 LG 가족이라고 하는데…”>를 잇습니다.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32 LG유플러스 본사 앞. 이곳이 우리 거처다. 이곳을 치우고 또 치웠다. 연대물품으로 들어온 컵라면 수십 박스를 치웠고, 생강차 커피 녹차도 노조 사무실로 옮겼다. 그리고 마지막 식사를 주문했다. 평소라면 꿈도 못 꾸는, 1인당 9천 원짜리 메뉴로.

투쟁을 접는 거냐고? 이겼냐고? 설마 ‘반은 자회사 반은 하청’ 부분자회사안을 노조가 받아들였냐고? 아니… 우리 조합원 12명이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우리는 어제(11월 29일) 조합원의 목숨을 볼모로 잡은 투쟁을 시작했다.

(사진=희망연대노동조합)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했는데 더 이상 방법이 없다. 50일 가까이 노숙농성에도 LG유플러스는 “부분자회사가 최종안”이라는 입장을 노조와 정부에 제시했다. 심지어 “사회적 요구를 감안해” 이 같은 방안을 만들었다고 한다. 사측의 입장은 이렇게 완고하다.

온몸에 LG유플러스 마크가 한가득이고, LG유플러스 고객과 통화하고, LG유플러스 고객을 만나고, 십 년 넘게 LG유플러스 상품을 설치하고 수리한 노동자들을 LG유플러스가 직접 고용하라는 요구가 ‘무리한 요구’인가? 도무지 모르겠다. 사측은 우리 요구가 “감당가능한 수준”을 넘어섰다고 하는데, 사측에게 상시지속업무 직접고용은 “감당해야할 책임” 아닌가? 이러면서 착한기업 세계 13위? 기업평판 세계 25위? 웃기네. 웃기는 소리 하네.

너도나도 정규직화 모델을 경쟁하는 상황이다. LG보다 덩치가 훨씬 적은 케이블방송 딜라이브는 2016년부터 단계적으로 원청 직접고용을 실행 중이다. 다산콜센터는 작년 서울시의 재단으로 전환됐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기로 선언했다. 경희대는 청소노동자들을 자회사로 고용했다가 이제는 학교가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여기도 저기도 정규직화를 선언하고 시행한다. 심지어 LG전자는 서비스센터 노동자 3900여명을 LG전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LG유플러스는 왜? 분하고 억울하다. 노조와 고용형태 대화를 할 때 사측은 “LG그룹은 모두 ‘적법’하게 운영하고 불법은 반드시 고친다”고 했다. 그렇다면 수십 년 동안 LG전자 서비스센터는 불법파견 현장이었단 말인가? 또 이렇게 이야기했다. “유플러스만 독자적으로 ‘정규직화’를 할 수 없다. 그룹 차원에서 결정해야 한다.” LG전자의 직접고용 선언은 그룹 차원의 결정이다. LG의 정규직화 모델이 ‘원청 직접고용’으로 결정됐는데 유플러스는 어쩔 건가.

답답한 상황을 뚫기 위해서 단식을 결정했다. 뚫어낼지 못할지 솔직히 모르겠다. 그런데 목숨을 담보로 한 투쟁, 이것은 인간이 할 수 있는 마지막 투쟁수단이다. 올해 초 총회에서, 올해 수많은 교육과 집회에서 나는 조합원들에게 “조직의 명운을 걸고 싸워야 한다”고 선동했다. 지금 우리는 조직의 명운보다 소중한 것을 걸고 투쟁을 시작했다.

나와 몇몇 동지들은 ‘일하는 사람들’로 단식에서 제외됐다. 조직적으로 그렇게 결정했다면, ‘이 싸움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이렇게 더 강하게 다짐하고 힘을 내야 한다. 그런데 힘이 나질 않는다. 마음 한가운데 돌덩이가 들어앉았다. 어제는 온종일 우울했다. 지치고 배고픈 몸을 이끌고 선전전을 해내고, ‘결사’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플래카드 앞에서 밝게 웃는 동지들을 보며 애써 웃었지만 속으로는 울었다.

동지들은 곧 쓰러질 것이다. 그래도 우리는 싸워야 한다. 독자 여러분께 부탁을 드린다. 우리와 함께해 달라.

[11월 29일 ‘LG그룹이 결단하라! LGU+ 홈서비스센터 직접고용 촉구 정당‧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LG는 답하라!

서울 한강대교 북단의 거리, 노동자들이 웅크린 채, 서로를 보듬어 안으며 체온을 유지한다. 이들은 사장을 찾고 있다. 4년 넘게 거리를 헤맨다. 이들이 치켜뜬 눈을 따라가 보니 한밤에도 수십층짜리 고층빌딩이 있고 빌딩 어깨춤에는 반짝이는 간판이 달려 있다.

LG유플러스다. 재계서열 4위 LG그룹의 잘 나가는 통신 계열사. 요즘 어찌나 잘 나가는지 매년 영업이익 기록을 갈아치우고 최근에는 케이블업계 1위 CJ헬로비전을, 그것도 웃돈을 얹어주고 사겠다는 재벌. SK, KT와 함께 시장을 독과점해서 땅짚고 헤엄치는 통신재벌 말이다.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자니 고개가 아파 시선을 노동자에게 되돌리니, 어라, 저이들의 가슴팍에도 LG유플러스가 붙었다. 어깨에도 등짝에도 가방에도 LG유플러스가 있다. 맞다. 이 노동자들의 사장님은 LG유플러스다.

가만히 얼굴을 들여다보니 우리가 동네에서 봤던 그 얼굴이다. 이 노동자들은 십 년 전 이사를 한 우리집에 인터넷을 설치해준 그 노동자들이고, 얼마 전 셋톱박스와 HDMI 케이블을 교체해준 그 기사님들이다.

목소리를 듣자니 더 알겠다. 전화로 우리에게 “안녕하세요, LG유플러스입니다”라고 소개하고, 내게 상품을 설명해준 그 노동자들이다. 마지막에 “해피콜 잘 부탁드린다”고 신신당부를 하던 그들이다.

왜 길거리를 돌아다닐까. 사연을 청해들으니 기가 막힌다. 우리는 속았다. 이이들은 LG유플러스 소속이 아니란다. 십년을 일해도 매년 신입사원이 되는, 하청업체 소속이란다. 임금도 퇴직금도 심지어 국민연금 건강보험료도 제대로 보장이 안 된다고 한다.

우리 동네 케이블방송사 딜라이브는 설치수리기사들을 직접 고용하고 있다는데, 삼성전자서비스도 얼마 전 좋은 발표를 했다는데, 불과 며칠 전 LG전자가 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한다는 뉴스를 보고 ‘역시 LG’ 했는데… LG유플러스 노동자들은 여전히 하청업체 소속이라고 한다.

이야기를 듣자니 LG유플러스는 ‘반은 자회사, 반은 하청’ 방안을 노동자들에게 제안했다고 한다. 노동자들이 묻는다. “만약 여러분의 회사가 부분자회사, 반쪽정규직을 제시한다면, 그래서 나는 정규직이 되고 동료는 비정규직으로 남는다면 어쩌겠습니까? 싸우지 않겠습니까?”

인간으로서 자존감이 있다면, 당연히 억울하고 화가 날 것이다. 같은 상황이면 싸울 것 같다. 명색이 착한기업 세계 13위, 기업평판 세계 25위라는 LG가 이런 듣도 보도 못한, 밑도 끝도 없는, 처음부터 끝까지 엉터리인 안을 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싸울 만하다. 아니, 싸워야 한다. 우리 사회 정규직화, 진짜사장의 사용자 책임이, 재벌의 사회적 책임이 이렇게 정리되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등짝을 보니, 피켓을 보니 요구는 하나다. 진/짜/사/장/직/접/고/용. 오늘로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노숙을 한지 46일이고, 오늘 십여명의 노동자가 단식에 들어간다고 한다.

언제까지 노동자들이 곡기를 끊고 목숨을 담보로 싸워야 할까. 도대체 왜 진짜사장이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상식’을 알리기 위해 곡기를 끊어야 하는 걸까. 도대체 왜 이 노동자들은 자신이 LG유플러스 노동자라는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목숨을 걸어야 하는 걸까.

지금 한강대교 북단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노동자 수십명이 목숨을 건 질문을 하고 있다. 오늘 내일 모레… 이 노동자들은 LG 앞에서 쓰러질 것이다. 인간에 대한 예의가 있다면, LG는 답해야 한다. 지금 당장.

2018년 11월 29일

130여개 정당‧시민‧사회단체

 

[LG전자의 서비스센터 노동자 직접고용 발표에 대한 노동조합 입장]

LG유플러스는 LG그룹의 ‘정규직화’ 모델을 수용하라

LG가 재계는 물론 노동계에 큰 충격을 줬다. LG전자는 오늘 그 동안 하청업체를 통해 간접고용해온 전국 130여개 서비스센터 노동자 3900여명을 원청인 LG전자 자신이 직접 고용한다고 밝혔다.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근까지 협력사가 했던 서비스를 직접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한다. 수많은 언론과 누리꾼들은 “결단”이라고 치켜세우고, “역시 LG”라고 칭찬한다.

그러나 상시지속업무 노동자에 대한 직접고용은 ‘결단’이기 전에 ‘상식’이다. 그래서 만시지탄이며 사필귀정이다. LG가 “백색가전은 LG”라는 자부심을 느끼고, 고객으로부터 “LG는 제품도 서비스도 좋다”는 평가를 받아온 이유는 바로 수십 년 동안 수천만명의 LG 고객을 만나며 LG 제품을 고쳐온 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LG전자에 반드시 필요한 노동자들은 이제야 하청 꼬리표를 떼어내고 LG 노동자가 되는 것이다.

동지들, 축하한다. LG전자의 정규직화 발표는 바로 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청와대 시민청원, 민주노조 결성 움직임, 정규직 노동조합의 노력과 연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압박, 그리고 LG에 맞서 싸우는 노동자들이 투쟁이 있었기 때문이다. 서비스센터 동지들에게 가슴 깊이 축하의 말을 건넨다. 그리고 동지들, 함께하자. 비정규직 없는 LG를 만들기 위해, LG를 바꿔 세상을 바꾸는 싸움을 함께하자.

LG 입장에서 보면 말 그대로 ‘착한 기업’이 되려는 노력이다. LG는 최근 ‘착한 기업’ 세계 13위로 평가됐다고 한다. 아시아 기업에서는 유일하게 20위 안에 들었다고 한다. LG의인상, 정도경영, 사회공헌사업 등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한다. 여기에 LG전자의 서비스센터 노동자 직접고용 선언까지… 사용자 책임과 사회적 책임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런 LG의 발목을 잡는 계열사가 있다. 바로 LG유플러스다. LG전자에 서비스센터가 있듯 LG유플러스에도 홈서비스센터가 있다. 매일 수십명의 LG 고객과 통화하고, 고객 댁에 인터넷과 IPTV를 설치하고 AS하는 노동자, 전국 70여개 서비스센터 소속 2600여명 노동자는 여전히 하청업체 소속이다. 바로 우리가 이 노동자들이다.

우리는 매년 사장이 바뀌는 간접고용 노동자다. 경력과 관계없이 우리는 매년 신입사원이 된다. 근속도 연차도 사라지고, 경력은 반토막이 난다. 하청업체들은 우리의 임금, 퇴직금, 국민연금, 건강보험료를 빼앗으며 노동자에게 기생하고 우리의 진짜사장인 LG유플러스는 이런 외주화 구조에서 땅짚고 헤엄치며 연간 1조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리고 있다. 올해 12월 31일 우리 동료 500여명이 또 해고된다.

우리는 이런 업체교체, 중간착취를 견디다 못해 2014년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그리고 LG유플러스에게 “진짜사장이 직접 고용하라” 요구해왔다. 올해 8월 8일부터 지금까지 한달에 일주일씩 파업을 하며, 10월 15일부터는 서울 용산 본사 앞에서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오늘로 39일차다.

그런데 LG유플러스가 내놓은 ‘정규직화’ 방안은 바로 ‘부분자회사’다. 홈서비스센터 노동자 2600명 중 절반은 자회사를 통해 정규직화하고(2020년 800명, 2021년 500명), 절반은 하청업체를 통해 간접고용하는 외주화 구조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노동조합에게 이같이 듣도 보도 못한 황당무계한 방안을 던지며 노동자들의 면담 요구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심각한 사실은 LG유플러스가 이러한 ‘부분자회사’ 방안을 “그룹 차원에서 결정이 난 최종안”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LG그룹은 불법은 반드시 고친다. 하지만 LG유플러스 홈서비스센터는 불법이 아니다. ‘진성도급’이다. LG그룹은 모두 ‘적법’하게 운영을 한다. 이런 상황에서 노동조합이 아무리 요구해도 유플러스만 독자적으로 ‘정규직화’를 할 수 없다. 그룹 차원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그런데 이제 어쩔 건가. LG전자는 부분자회사도 아니고 자회사도 아니고 원청 직접고용이다. 이것이 LG의 정규직화 모델이다. LG유플러스는 그룹의 결정을 거스르는 자회사를 제시할 것인가? 부분자회사를 강행할 것인가? 딜라이브도 120다산콜재단도 SK브로드밴드도 삼성전자서비스도 외주화 정책을 폐기하고 상시지속업무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는데 LG유플러스만 외주화에 빌어먹으며 살 것인가? 그룹에 반기를 들 것인가?

우리는 싸울 것이다. IPTV 3사 중 유일하게 홈서비스센터를 하청업체를 통해 운영하고 있고 앞으로도 책임을 ‘절반만’ 지겠다는 LG유플러스를 바꿔낼 것이다. 현장 최접점에서 자신의 고객을 만나는 노동자들을 고용불안은 물론 온갖 기상천외한 중간착취와 갑질에 내모는 LG유플러스를 끝내 바꿔낼 것이다. 그래야 나와 2600 홈서비스센터 노동자와 수백만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삶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끝까지 싸울 것이다.

2018년 11월 22일

더불어사는 희망연대노동조합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

 

박장준 희망연대노동조합 정책국장 webmaster@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