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

기사승인 2018.11.09  14:25:0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병준-전원책, 전당대회 시기 두고 갈등…"당의 기강 질서 흔들려"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했다. 전 변호사는 전당대회 시기 등을 두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등과 의견 차를 보이며 맞서왔다.

9일 오후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전원책 위원을 해촉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전 변호사가 오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비대위의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며 "비대위는 전원 협의를 통해 해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어제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제가 직접 전 변호사를 찾아뵙고 조강특위가 정상적으로 가동되도록 설득작업을 했다"며 "결국 실패로 끝났다"고 설명했다.

▲전원책 변호사. (연합뉴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전원책 변호사 해촉에 대한 입장을 메시지로 전달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줬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과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앞서 김병준 위원장과 전원책 변호사는 전당대회 시기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김 위원장은 예정 대로 내년 2월 경 전당대회를 치르려 했으나, 전 변호사가 비대위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내년 6~7월 보수 통합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김병준 위원장이 전원책 변호사에게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공식 경고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전원책 변호사는 "저런 식으로 해서 대권 근처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하면 착각"이라며 "전권을 준다더니 자기 뜻대로 안 움직이니까 자꾸 뒤통수를 치는데 당장 떠나고 싶지만 당을 위한 책임감 때문에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전 변호사는 지난 7일 사임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의견을 비대위에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