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상파 중간광고, 국민 10명 중 6명은 "시청권 침해"

기사승인 2018.10.04  11:15:55

공유
default_news_ad1

- 방통위, 12월까지 도입 여부 결정…10년 전 조사에서는 10명 중 7명 반대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가 지상파 방송사 TV프로그램 중간광고 허용 여부를 검토중인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은 시청권 침해 등을 이유로 허용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 허용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프로그램을 끊기지 않고 볼 시청권을 제한하고, 시청률 경쟁과 상업화를 유발하므로 반대한다'는 '반대' 응답이 60.9%로 나타났다. '지상파만 못하게 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고, 양질의 프로그램 생산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30.1%)의 2배에 이르는 응답이다. '모름/무응답'은 9.0%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중간광고 허용 반대 여론은 모든 지역·연령·성별·정당 지지층·이념성향 등의 기준에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나거나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여년 전 방송위원회가 지상파 중간광고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의결해 논란이 일었을 당시 여론조사 결과와 비교했을 때 다소간의 차이는 있지만 반대여론이 여전히 우세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7명은 중간광고 도입에 반대했다.(반대 70.6%, 찬성 15.0%, 무응답 14.3%)

지상파 방송사를 회원사로 둔 한국방송협회는 올해 성명서 등을 통해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을 주장해왔다. 종편의 등장과 유료방송의 성장 등으로 과거와는 다른 미디어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지상파에 가해지는 비대칭적인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는 정치권 논의로 이어지면서 탄력을 받았다. 주무부처인 방통위는 오는 12월까지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지난 7월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규제를 푸는 것의 핵심은 중간광고 허용 여부다. 획기적인 비대칭 규제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 하며 그런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규제완화를 시사했다. 그러나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에 대한 반대여론이 모든 세대에 걸쳐 높게 일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방통위의 검토에 국민의견 수렴 절차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이미 프로그램 1회 분량을 2회 분량으로 나눠 중간에 광고를 배치하는 PCM(유사중간광고)이 지상파 방송에 도입된 상황에서 중간광고 허용 효과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방통위가 발표한 '2017 방송사업자 재산상황'에 따르면 지상파의 광고매출은 전년대비 2100여억 원 줄었다. 종편·PP의 광고매출이 전년대비 1100여억 원 증가한 것과 대조적인데 유사중간광고가 도입된 이후에도 광고매출 감소가 이뤄지는 상황이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