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UHD 각서 논란' 중재 나섰지만 결렬

기사승인 2018.09.19  16:41:4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장 연임 포기하는 중재안 제시… EBS 직원 86% '장해랑 사장 사퇴' 서명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수도권 UHD 송신지원 각서' 논란으로 장해랑 EBS사장에 대한 EBS노조의 사퇴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의 중재에 이어 언론시민사회의 중재도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노조 복수 관계자와 언론노조 EBS지부(이하 EBS지부) 관계자에 따르면 전국 241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 시민행동'은 최근 EBS의 'UHD 송신지원'논란과 관련해 중재에 나섰지만 지난 주 중재가 결렬됐다. 

EBS지부가 장 사장의 즉각퇴진을 요구하는 가운데 방송독립 시민행동은 장 사장의 거취와 관련해 장 사장이 사장 연임을 포기하는 중재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장 사장은 거취와 관련된 입장을 표명할 수 없고, 다만 직원들과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중재가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EBS지부는 지난 7월 장 사장이 허욱 방통위 부위원장과 수도권 UHD 송신설비 지원과 관련해 밀실 협약을 맺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현행 방송법상 EBS의 송신시설에 대한 비용은 KBS가 부담하도록 돼 있는데, 허 부위원장이 수도권 UHD 방송을 위한 비용을 EBS가 4분의 1을 부담하는 각서를 제안했고 장 사장이 이 각서에 서명을 했다는 것이다. 

장 사장의 임기는 전임 우종범 사장의 잔여임기인 오는 11월까지다. 논란이 촉발된 이래 2차례에 걸친 언론노조의 중재와 1차례의 언론시민사회 중재가 무산되면서 장 사장에 대한 EBS지부의 퇴진 요구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는 지난 17일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장해랑 사장의 퇴진과 방송통신위원회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 결과를 발표하고 이를 방통위에 제출했다. 해당 서명에는 EBS 전 직원 579명 중 498명이 서명했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

EBS지부는 지난달 20일부터 장 사장의 사퇴와 방통위의 공식사과,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전 직원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 직원 579명 중 498명(86%)가 서명했다. EBS지부는 지난 17일 방통위 앞에서 서명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서명 자료를 방통위 방송정책기획과에 제출했다.

EBS지부는 서명 결과 발표 성명에서 "장해랑 사장의 퇴진과 방통위의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의 그날까지 EBS 구성원의 압도적인 함성과 함께 투쟁의 강도를 더해나갈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