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사 기사 댓글이 여론조작 증거라는 'TV조선'에 행정지도

기사승인 2018.06.26  12:48:44

공유
default_news_ad1

- 방통심의위 "기자가 감정적으로 대응한 측면 있어…본인 기사에 대한 이기주의"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방송에서 자사 기사에 달린 댓글을 두고 “여론 가공”·“댓글 공격 지령” 등을 언급한 TV조선 뉴스9에 대해 행정지도인 ‘의견제시’가 결정됐다.

2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TV조선 뉴스9에 대해 의견제시를 결정했다. 방송소위는 TV조선 측의 의견진술을 들은 후 “기자가 감정적으로 대응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4월 18일 방송된 TV조선 뉴스9의 댓글 지령·공격은 현재진행형…1시간 만에 '악플' 도배 보도(TV조선 홈페이지 캡쳐)

지난 4월 18일 TV조선은 자사의 기사에 달린 댓글을 토대로 여론조작이 실행됐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TV조선 <댓글 지령·공격은 현재진행형…1시간 만에 '악플' 도배> 보도는 선거여론조작 관련 단독 보도에 특정 시간대에 갑자기 1,000여 개의 댓글이 밀려들고 1,000개 가까운 공감을 얻은 비방 댓글이 베스트댓글 자리를 꿰찼다고 전했다. 또한 한 트위터 계정에선 해당 기사 링크와 함께 "언론사가 돌았다, 폐방가자"며 댓글 공격을 의미하는 지령을 내린 정황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를 토대로 자사 기사에 댓글 조작이 있었다는 추정을 한 것이다. 

의견진술에 참여한 정석영 TV조선 부국장과 정운섭 정치부 기자는 “(TV조선의 기사에서)급격하게 부정적 댓글 늘어나는 것을 보고 특정 집단이 의도를 가지고 댓글을 다는 것 아닌가 하는 합리적인 추론을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보안전문가의 자문도 받았다”고 밝혔다.

심의 결과는 행정지도인 의견제시가 나왔으며 해당 기자가 무리한 주장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심영섭 위원은 “본인의 기사에 대한 이기주의”라며 “반대 댓글이 걸리니 본인이 반박하는 기사를 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TV조선의 폐방요구는 청와대 청원에서 20만 명이 동의했다”면서 “기자가 감정적으로 대응한 측면 있다”고 비판했다.

전광삼 위원은 “개가 사람을 물었다고 기사가 되지는 않는다. 사람이 개를 물어야 기사가 된다”면서 “이 기사의 가치가 뭔가, 쓴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인터넷상에서 그런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방통심의위에 상정된 TV조선의 안건 3개에 대한 처리 윤곽이 나타났다. 김정숙 여사의 ‘경인선으로 가자’ 발언 영상을 의도적으로 편집한 TV조선 뉴스9은 법정제재 주의가 결정됐다. ‘풍계리 취재비 1만 달러’ 보도의 TV조선 뉴스7은 법정제재가 건의됐고 향후 전체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TV조선이 재승인 이후 법정제재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