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성태의 뉴보수, 시작부터 난항

기사승인 2018.06.18  14:49:57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당 해체-비대위 구성 등 수습방안 발표…김진태, "이념까지 건드리냐"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는 등의 수습방안을 내놨다.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직접 해체 작업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는 벌써부터 김 원내대표에 대한 반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을 수습하기 위한 방안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외부에서 위원장을 영입하기로 했다. 18일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습방안을 발표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의 현실이 비상체제에 처해있는 만큼 비상한 각오로 변화와 혁신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부패에 안주하는 안일한 태도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는 "수구적 보수, 냉전적 보수 다 버리고 합리성에 기반한 새로운 이념적 지표를 세워야 한다"며 "뉴보수 정당으로 보수의 기본적인 가치와 이념에 변함이 없지만 정의로 자기를 혁신하는 새 지평을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오늘부터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부터 곧바로 해체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의 진두지휘에 나갈 것이라는 점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 중심 정당으로 중앙당 조직을 원내 중심으로 집중하고 슬림화해서 간결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성태 원내대표의 자유한국당 수습방안이 제대로 실행될 지는 미지수다. 김 원내대표의 조치에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반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재선의원 15명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가진 뒤 "(김 원내대표가) 상의없이 했다는 것에 대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반발했다.

'친박' 김진태 의원은 "매번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넘어가려고 하는데 그건 김성태 원내대표가 월권하는 것"이라며 "김 원내대표가 당의 이념까지 마음대로 건드리려 한다. 퍼포먼스도 혼자 독단적으로 정하지 말고 다 같이 모여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