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C, 어묵 먹방에 세월호 참사 화면 편집 논란

기사승인 2018.05.09  10:13:0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청자 게시판 '일베아웃', '폐지하라' 등 게시글 줄이어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 개그맨 이영자 씨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화면을 편집해 넣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과거 인터넷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의 일부 회원이 세월호 피해자들을 '어묵'에 비유한 바 있어 고의성이 짙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MBC는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화면의 편집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공식사과 입장을 밝혔으나 당분간 논란은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5일 MBC'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분에는 '[속보]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이영자 씨의 얼굴이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뉴스특보' 보도 화면에 편집되어 방송됐다.

 

방송 화면에는 앵커 뒤에 비치는 세월호 참사 현장 스크린이 모자이크가 되었는데, 제작진이 해당 화면이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인 것을 알고도 모자이크 처리해 방송을 냈다는 의혹이 짙어지며 여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또한 이영자 씨의 어묵 관련 내용을 세월호 참사 보도와 함께 편집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과거 인터넷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일부 회원이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을 '어묵'에 빗대 여론의 공분을 산 적이 있다.

논란이 지속되자 MBC는 9일 오전 공식 사과 입장을 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제작진은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화면이 선택되고 모자이크처리되어 편집된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이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한편, MBC'전지적 참견 시점' 홈페이지 시청자 의견 게시판에는 '일베아웃', '폐지하라'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자 게시판은 본인만 확인할 수 있도록 비공개 처리가 돼 있는데 시청자들은 일부 제목이 공개되는 방식을 통해 세로 줄을 맞춰 프로그램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해당 방송 화면은 VOD 다시보기, 재방송 등에서 삭제된 상태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