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한도전 후속 ‘뜻밖의 Q’, 기대감보다 의문부호 많은 이유

기사승인 2018.04.17  20:30:1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바람나그네의 미디어토크

아무리 시간에 쫓겨 시작한다고 하더라도 새 예능 프로그램의 기본 골격은 갖춰 출발하는 것이 시청자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다. 또한 전작 ‘무한도전’의 후속이라면 자부심 정도는 있어야 하는데, 너무 안이한 길을 선택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으로 확정된 프로그램은 <뜻밖의 Q>다. 초반 <뮤직 큐>로 알려진 프로그램 타이틀은 최종 <뜻밖의 Q>로 결정됐다.

<뜻밖의 Q>는 ‘뜻밖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로, 시청자가 낸 문제를 연예인 ‘Q플레이어’ 군단이 맞히는 쌍방향 소통 프로그램’이라 알려지고 있다.

MBC 새 예능프로그램 <뜻밖의 Q>

개그맨 이수근과 알려진 대로 은지원, 유세윤이 출연한다. 여기에 더해 노사연, 설운도, 위너 송민호와 비투비 서은광, 마마무 솔라, 트와이스 다현, 구구단 세정의 출연 사실이 알려졌다.

문제는 H.O.T. 강타와 소녀시대 써니가 이름을 올렸다는 점, 거기에 스페셜 MC로 전현무가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져 뒷맛이 씁쓸할 수밖에 없다.

바로 출연진의 다수가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는 점이다. 이수근과 강타, 써니가 SM 소속이고, 스페셜 MC로 전현무까지 나선다는 점을 봐도 이 예능이 SM을 위주로 한 프로그램이란 것을 알 수 있다.

MBC가 제작을 한다고 해도 SM 아티스트가 너무 많이 출연하면 타 기획사에선 그만큼 출연의 기회를 얻을 수 없는 건 당연, 이러한 안일한 캐스팅은 보기 불편할 수밖에 없다. 캐스팅에서 크게 고민하지 않고 대형 기획사에서 쉽게 인력을 조달받는 수준이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이수근-은지원-송민호는 tvN <신서유기>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어 캐스팅은 쉬웠겠지만, 시청자로선 몰입도에서 방해를 받을 수 있어 염려스럽다. tvN <신서유기> 입장에서도 이는 결코 좋게 보이지 않을 일이다.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4>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을 상대적으로 많이 캐스팅한 것도 나름 실력이 있다면 문제 삼기 어렵겠지만, 예능감이 증명되지 않은 강타와 아직 자리를 못 잡고 있는 써니를 투입한 것은 불편할 수밖에 없다.

기획의도 또한 ‘뜻밖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로 시청자가 낸 문제를 연예인 ‘Q플레이어’ 군단이 맞히는 쌍방향 소통 프로그램이라고 하지만, 정돈되지 않은 어수선한 분위기가 보일 것 같아 걱정이 앞선다.

과거 이수근이 tvN에 진출했을 당시 <세얼간이>와 비슷한 분위기를 주고, <세얼간이>에는 이수근을 비롯해 은지원과 전현무 또한 출연해 기시감이 있다. 캐스팅만으로 본다면 뭔가 돌려 쓴 느낌도 나고, 급히 섭외를 한 느낌도 난다.

<뜻밖의 Q>가 고민이 부족하게 시작하는 것 같아 보이는 건 프로그램 구성이 뻔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는 점과 새로울 것 없는 멤버 구성 때문이다. 게다가 한 소속사 위주의 캐스팅이라는 점은 눈에 걸리는 부분이다.

<무한도전>의 후속이라 조금은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대했지만 앞서 공개된 내용만으론 우려가 앞선다. 

바람나그네 susia032@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