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김경수 의혹 보도에 유감 표명

기사승인 2018.04.16  10:46:28

공유
default_news_ad1

- "언론, 세월호 때와 달라졌나 의문"…'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 구성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언론보도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우원식 원내대표가 세월호 당시 언론보도 행태를 언급하며 "우리 언론은 과연 달라졌나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논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김경수 의원 연루설 등의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 (연합뉴스)

16일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는 "언론사에 한 말씀 드린다"면서 "세월호 참사와 함께 당시 언론의 세월호 참사 보도 태도에 국민들은 세월호로 참담한 마음이었고, 언론보도에 분노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언론은 때로는 흉기, 칼날, 잔인함이었다"면서 "국민들이 너무 분노해 언론 비하한 것도 이 때부터다. 2014년 4월 우리 언론은 참으로 부끄러웠다. 2018년 4월 우리 언론은 과연 달라졌나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김기식 해외출장) 여비서 동행 인권침해 발언을 그대로 받아쓰고, 심지어 확대·재생산했다"면서 "사실관계 왜곡, 과장, 자극적 언어가 지난 일주일 간 한국당에서 쏟아져 나올 때 누구 하나 따끔하게 지적하는 언론이 없어서 유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경수 사건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하면서 2014년 4월과 2018년 4월 언론이 무엇이 달라졌나 하는 생각을 한다"면서 "그 때나 지금이나 언론이 제대로 역할을 해준다면 우리는 보다 진실에 다가설 수 있을 거라는 바람이 있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의 발언은 최근 김기식 원장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의혹,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김경수 의원 연루설 등의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이 같은 보도가 이어지면서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추미애 대표는 "민주당은 범람하는 가짜뉴스, 댓글조작을 뿌리 뽑고 건전한 여론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댓글조작 사건 수사의뢰 역시 민주당이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면서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여론조작 세력들을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수년 간 책 한 권도 발간하지 않았던 유령 출판사에 대한 자금 출처 수사는 물론 드루킹과 함께 여론조작에 참여했던 세력들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우리당은 민주주의 지향하고 수호하는 민주정당으로서 당 안팎에 숨어있는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면서 "드루킹 사건이 마치 댓글조작사건의 전부인냥 마무리되거나 호도돼서는 안될 것이다. 정권교체 직후 광범위하게 진행됐던 포털 조작에 대해 엄중하게 수사해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우리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여론조작 행위 같은 범법행위에는 그 누구도 예외일 수 없고 관용이 있을 수 없다"면서 "사법당국은 자금 출처, 범법행위 등 구체적 사실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은 물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진실은 3가지다. 첫째,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우리 당이 의뢰한 수사이고, 둘째,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이고, 셋째,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청탁을 해왔고 그것을 거절한 것"이라면서 "그 사이 관계가 어떤 성격이었는지 분명히 말해준다.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이 뻔한 일에 대해 의혹제기를 퍼붓는 야당에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 구성'을 의결했다. 추미애 대표는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듯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 책임인냥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가 진행중이었음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이 유출된 경위, 과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실추된 민주당원의 명예와 신뢰 회복을 위해 진상을 밝히고 정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