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민정 안타까운 실격, 누구 손이 더 나빴는가?

기사승인 2018.02.14  10:28:55

공유
default_news_ad1

- [블로그와] 탁발의 티비 읽기

지난 소치동계올림픽 김연아 금메달 강탈 사건에 이어 평창에서도 우리는 또 분노했다. 13일 밤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 출전한 최민정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메달을 따지 못하고 실격당한 일이 벌어졌다. 얼음공주라는 별명을 가진 최민정은 인터뷰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심판의 판정은 따라야 한다는 어른스러운 말을 하면서도 그토록 눈물을 흘린 것을 보면 어지간히 억울했던 모양이었다. 

다른 어떤 종목보다 치열한 몸싸움이 벌어지는 쇼트트랙 500M라서 의도하지 않아도 생길 수 있는 것이 실격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최민정의 실격은 너무도 일방적이라는 비판이 많다. 최민정이 캐나다 선수의 앞으로 팔을 넣은 것도 인정되지만 동시에 그 선수가 최민정을 미는 장면도 목격됐기 때문이다. 결국엔 누구 손이 더 나빴는가를 판가름해야 하는데, 우리 입장에서는 최민정을 밀리게까지 한 킴 부탱에 눈이 더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역주하고 있다.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실제로 준결승에서는 비슷한 강도의 미는 행위로 중국선수가 실격을 당하기도 했다. 심지어 최민정은 킴 부탱의 푸시에 바깥쪽으로 밀리기까지 했다. 따라서 최민정의 실격 이전에 최민정을 민 캐나다 선수 킴 부탱에 먼저 실격을 선언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주장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결과는 최민정 선수 혼자의 실격이었고, 심판들은 킴 부탱의 행위는 방어적이라고 해석했을 수 있다.

최민정 선수 본인과 쇼트트랙 4관왕의 탄생을 기정사실처럼 기대했던 팬들로서는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러나 국제빙상연맹의 규정상 판정은 절대로 번복되지 않는다. 현장에서 바로잡히지 않은 결과라면 추후에 어떤 일이 있어도 국제빙상연맹은 요지부동이다. 김연아 사건이 대표적이다. 국내만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논란이 발생했지만 정작 책임을 져야 할 국제빙상연맹은 잠잠했다. 

경기를 중계하던 MBC 안상미 해설위원의 말에 의하면 판정에 대한 사안을 제소할 수는 있지만, 그것은 다만 심판을 평가하는 정도의 의미만 있을 뿐 판정 자체를 바꾸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소위 전통이라는 말에 담긴 오만이자 불합리함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니까 아무리 부정을 저질러도 국제빙상연맹은 그 결과를 인정한다는 것이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또 한 가지 매번 동계올림픽마다 우리 선수들이 석연찮은 판정으로 메달을 잃는 일이 반복되는 것에는 국제빙상연맹 심판들이 서구인들 일색이라는 배경도 지적할 수 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도 마찬가지다. 중계화면에 잡히는 심판들은 모두 서구인들이고, 심지어 나이도 상당해 보인다. 괜한 억측일 수도 있지만 불합리한 판정이 매번 반복되면서 왠지 힘이 얹혀지는 분위기다. 

이런 심판들의 애매한 판정으로 인해 애꿎은 선수들만 중간에서 힘든 입장이다. 실제로 최민정 선수의 실격으로 메달권에 들게 된 킴 부탱 선수에게 비난이 쏠리게 된 것이다. 선수에게 이런 식의 피해를 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그러나 그 고통이 메달을 빼앗긴 선수의 심정보다 크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월드컵과 달리 올림픽에서만 판정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한 의혹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국제빙상연맹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제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탁발 treeinus@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