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화일보의 쌍끌이, 대북지원집행설에 '김여정 방남 후속 조치' 엮어

기사승인 2018.02.13  11:55:33

공유
default_news_ad1

- 문화일보, "이달 안에 800만 달러 집행"…통일부 "결정된 바 없어"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지난 12일 문화일보는 "대북 인도적 지원 800만 달러를 이달 안에 집행한다"면서 "김여정 방남 이후 남북관계 개선 흐름을 이어가려는 후속 조치"로 해석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대한 공여 시기는 결정된 바 없다"고 일축했다.

▲12일자 문화일보 1면.

12일 문화일보는 "통일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800만 달러를 이달 안에 집행키로 하는 등 정부는 '김여정 방남' 이후 남북관계 개선의 흐름을 이어가려는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평양 방문 초청 등을 받은 뒤 '북한이 예전과 많이 달라졌고, 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국민일보도 문화일보 보도를 인용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지원이 이달 내로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민일보는 "통일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800만 달러(약 86억 7000만 원)를 이달 안에 집행키로 했다"면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이후 남북대화를 계속해서 이어나가려는 후속 조치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통일부는 곧장 해명자료를 내고, 지원 시점을 결정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대북지원에 대해 "공여 문제와 관련 국제기구와 계속 협의해 오고 있다"면서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9월 유니세프, 세계식량계획(WFP) 등 UN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으로 800만 달러 대북지원 방안을 결정했다. 정부는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