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상품권깡, 황창규는 이석채 판박이"

기사승인 2018.02.02  15:10:56

공유
default_news_ad1

- KT새노조·약탈경제반대행동 "경찰, 권력유착형 비리 철저히 조사해야"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상품권깡으로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KT 황창규 회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시민사회는 경찰을 향해 KT의 '적폐'를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2일 경찰청 앞에서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검찰이 묵살한 KT 적폐,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들은 "KT가 또 다시 권력과 유착된 불법행위로 인해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했다"면서 "KT는 회사 공금을 '상품권깡'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임원들 개인 명의로 국회 정무위원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제공한 것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2일 경찰청 앞에서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이 KT의 불법정치자금 제공과 관련해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약탈경제반대행동·KT새노조 제공)

이들은 "지난해 KT 황창규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깊숙이 연루된 혐의가 드러났지만, 회장 연임에 끝내 성공했다"면서 "당시 국회에서도 이 점을 주목해 그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러나 황 회장은 국정감사 초기 해외출국을 했고, 이에 대해 증인 출석을 피해 미리 도피했다는 의혹이 강력히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그 이전 2016년 국정감사에는 증인출석이 논의는 됐지만, 결국 채택되지 않았다"면서 "따라서 2016년 9월부터 국회에 살포가 시작된 정치자금은 증인출석 회피를 위한 '대가성 뇌물'의 성격이 아주 짙다"고 지적했다.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이미 KT 황창규 회장과 이사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제공한 것과 관련해 횡령 혐의로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에 의해 검찰 고발을 당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검찰은 마치 황 회장 등을 피해자인양 대하며 지금까지 기소하지 않았다. 제대로 수사를 했는지도 의심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단체들은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에 직접적인 발단이 된 국회의원 정치자금 뇌물성 후원 사건의 전개과정을 보면 황창규 회장 등은 KT라는 기업을 범죄수단으로 삼아 또 다시 유사한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면서 "황 회장의 연임이 쟁점이 되던 시기에 시작됐다는 점에서나, 그 방식이 기업의 돈을 동원해 비자금을 조성한 후 기업의 조직을 동원해 쪼개기 후원을 한 방식에 이르기까지 사건의 동기와 수법이 그렇다"고 비판했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또한 황창규 회장 자신이 즐겨 비판하던 이석채 전 회장의 비자금 사건과도 완전히 판박이"라면서 "차이가 있다면 이 전 회장은 '임원들의 급여를 일부 페이백' 받음으로써 비자금을 조성했다면, 황 회장은 '상품권깡'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자금을 후원하는 방식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기업의 자금과 조직을 자신들의 입지 강화를 위해 동원했다는 점에서는 동일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회장이 바뀌어도 변함이 없는 '권력유착형' 경영진의 행태가 바로 KT의 적폐"라면서 "최순실이 잘 나갈 때는 최순실 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제공하고, 그런 권력유착형 돈 쓰기로 회장의 입지가 흔들리자 이를 막기 위해 또 다시 기업의 자금과 조직을 동원하는 비리와 권력유착의 악순환을 반복한 것, 이것이야말로 바로 적폐가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한국인 다수를 상대로 수익을 내는 거대 통신회사이며, 원래 국가재산이었던 공기업이었던 곳이 바로 KT"라면서 "그 KT의 역대 경영진은 정치권력자들과 외국의 금융자본과 결탁해 KT를 불법의 수단으로, 때로는 불법의 대상으로 삼아 호의호식 해왔다. 그 과정에서 소비자와 노동자는 늘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경찰은 KT 황창규 회장 등과 관련된 국회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KT의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면서 "경찰은 불법정치자금을 제공받은 의원까지도 즉각 수사해야 한다. 이번에는 검찰처럼 KT의 범죄를 봐줘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