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홀대론 반박 '통편집' 방송사는

기사승인 2017.12.20  15:06:06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인방송 "우수근 교수 발언 편향적"... 통편집에 뉴스 코너 변경까지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우수근 중국 동화대 교수가 이른바 '문재인 방중 홀대론'에 대해 반박하는 인터뷰를 한 매체와 진행했으나 '통편집됐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스 취재 결과 해당 프로그램은 경인방송 IFM의 '강&장 시사포차'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우수근 교수는 '미디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자신의 인터뷰를 '통편집'한 프로그램은 남·녀 앵커가 진행하는 오후 6시 라디오 방송이라고 밝혔다. 우 교수는 "'통편집', 이런 경험은 살면서 처음이다. 그동안에도 편집은 있었지만 아예 올킬을 당한 것은 처음"이라며 "대한민국 언론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토로했다.

우수근 중국 동화대학교 교수(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앞서 우수근 교수는 19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문재인 방중 홀대론'에 대한 입장을 한 방송과 인터뷰했는데 '통편집'당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우 교수는 "10여 분 녹음을 마쳤는데 막상 방송을 들어봤더니 제 발언을 통편집했다"며 "헌법 위반이다. 국민에게 알 권리를 제공하기 위해 반대되는 얘기를 들려주는데 자신들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이렇게 해도 되는 거냐"고 비판했다.

'미디어스' 취재 결과, 우수근 교수의 인터뷰를 교체한 프로그램은 경인방송 IFM의 '강&장 시사포차'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장 시사포차'는 지난 13일 '방중 문재인 대통령의 3無 회담 우려'라는 주제로 녹음한 우 교수의 인터뷰를 빼고 다른 패널을 섭외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경인방송 IFM '강&장 시사포차' 홈페이지 캡처

경인방송 IFM '강&장 시사포차'의 한 관계자는 20일 '미디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어떤 정치적 성향이 있어서라거나 회사의 결정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제작진 자체판단 하에 패널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시인했다.

관계자는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막 시작되는 시기였고, 우 교수의 발언이 격앙된 상태로 다소 편향된 입장이라고 판단되었기 때문에 패널을 바꾸기로 결정했다"며 "애초 '원샷 인터뷰'라는 코너로 진행하려 했으나 '뉴스&이슈'라는 데일리 코너로 전환한 것도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마무리되고 여러 가지 성과가 드러나는 시점에서 우 교수를 다시 모셔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