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치개혁 공동행동, '30일 시민행동' 돌입

기사승인 2017.12.01  15:11:0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 정개특위 신속한 선거제도 개혁 논의 촉구…자유한국당 앞에서 1인 시위 시작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정치개혁 공동행동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30일 시민행동'에 돌입했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1인 시위, 각종 퍼포먼스, 각 당 대표, 원내대표 면담 등을 추진한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전국 55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모여 만든 연대체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12월 말까지 활동시한을 두고 있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지지부진한 논의 상황에 30일 시민행동에 돌입한다.

▲1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정치개혁 공동행동. (사진=정치개혁 공동행동 제공)

첫 행동으로 1일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국회 정문 앞과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국회 정문 앞에서는 정개특위의 신속한 논의를 촉구하고,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는 선거제도 개혁을 가로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

1인 시위는 정치개혁 공동행동 참여 단체는 물론 시민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열린 공간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12월 한 달동안 청소년 입당원서 제출, 행동하는 독서 모임 등 다양한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또한 국회 정개특위 위원장, 각 정당 대표, 원내대표 면담을 통해 내년 6월 13일 치러질 지방선거부터 바뀐 선거제도로 치를 수 있도록 신속한 논의를 촉구할 예정이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선거구 획정 법정 시한이 13일까지임에도 정개특위 논의가 지지부진한 점을 지적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기초의회 지역선거구 3~5인 도입 ▲만 18세 선거권 도입 ▲유권자 표현의 자유 보장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의 '30일 시민행동' 일정. (자료=정치개혁 공동행동 제공)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