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연합뉴스 경영진, 노조 사무실 출입기록 뒤져 논란

기사승인 2017.10.19  12:0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노조 “전 노조위원장 출입 잦다며 ‘배후세력’으로 몰아”

[미디어스=도형래 기자] 연합뉴스 박노황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하기 위해 노조사무실 출입기록까지 뒤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영진은 노조사무실 출입기록을 임기를 마친 전임 노조위원장을 비방하는 데 이용했다. 연합뉴스 박노황 사장은 자사 노동조합을 '암적 요소'라고 지칭해 부당노동행위로 고소당한 바 있다. 

1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는 노보를 통해 “(경영진이) 노조 사무실을 오가는 이들에 대한 감시를 자행했다”면서 “전 위원장의 출입이 잦다며 ‘배후세력’으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경영진이 노조를 탄압하기 위해 노조 사무실이 있는 10층 전자식 출입카드의 출입기록을 뒤졌다는 얘기다.

2017년 10월 19일자 연합노보

연합노보는 “2015년 3월 25일 박노황 경영진이 취임한 뒤 회사 경영지원국 간부 두 명이 노조집행부 관련자를 대상으로 10층 출입기록을 확인하려고 작업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해왔다”며 “사측이 확인한 출입기록에는 이전 경영진 시절의 기록까지 광범위하게 포함됐다”고 밝혔다. 

연합노보는 “이는 전직 노조 간부와 노조 활동에 적극적이었던 조합원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으로 이어졌다”며 “압권은 공병설 전 지부장(위원장)에 대한 공격에 그의 노조사무실 출입 사실을 악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측은 공병설 전 위원장을 향해 ‘밤낮없이 노조 사무실을 드나들었다’는 말을 퍼뜨렸고, 노조 홈페이지 익명 게시판에는 ‘잔치(임기)가 끝났으면 집으로 돌아갔어야지’라는 내용이 올라왔다는 게 연합뉴스 노조의 주장이다. 

연합노보는 “노조에 배후세력이 있으며 이는 노조 사무실에 자주 출입한 사람이라는 이런 기이한 인식은 박노황 경영진의 왜곡된 노조관과 궤를 같이한다”며 “‘일부가 노조를 사유화한다’는 몰상식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도형래 기자 media@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