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통사·포털 CEO, 과방위 국감 증인 무더기 불출석

기사승인 2017.10.12  15:27:1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정감사/과기정통부] 긴급 해외출장 핑계...3당 간사, “확감 때 다시 증인 채택, 안 오면 고발” 합의

[미디어스=도형래 기자]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된 이통3사, 포털사의 대표가 불참을 통보하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야 간사들이 불참 증인을 고발하기로 합의했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자리에서 과방위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확인감사날에 다시 증인으로 채택해서 재소환할 것”이라며 “확감날에도 안 오면 ‘오늘 불출석, 확감 불출석’에 대해 사법당국에 고발하기로 (3당 간사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경진 의원은 “오후에 증인 채택된 사람들은 최선을 다해 출석해 달라”고 당부했다. 

12일 오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망각하는 행위”라며 “CEO가 업무를 모른다는 게 말이 안 되고, 부득이한 출장이 아니면 납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경민 의원은 “해외 출장을 이유로 (불출석하는데) 급조된 것도 많다”며 “언론플레이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나 국민적 책임을 망기하고 있는데,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여야가 합의해 증인이 채택된 네이버 이해진 창업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긴급 해외출장으로 오늘 안 나왔다”며 “거대 포털의 대표가 비웃기라도 하듯 해외 출장을 핑계로 출석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의원은 “무단으로 불출석하려는 경향이 파악된다”며 “(위원장을 향해) 고소‧고발은 물론 동행명령권을 같이 발휘해서 상임위와 국회의 권위를 세워주길 강력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과방위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은 “3당 간사와 김성태 의원이 지적한 것처럼 여러 의원의 생각이 같다고 본다”며 “위원회와 간사들과 협의해 최고의 강경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도형래 기자 media@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