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BS 구노조의 파업 이유는 "문재인의 방송장악음모 분쇄"

기사승인 2017.09.08  22:32:43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과 일맥상통..."낙하산 내려 보내겠다는 음습한 방송장악음모"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KBS노동조합(구노조)이 조선일보가 보도한 '방송장악 문건'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KBS구노조가 자유한국당과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8일 KBS 구노조는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 성토에 나섰다. KBS 구노조는 "오늘 한 중앙일간지의 보도로 충격적인 문건이 공개됐다"면서 "민주당 전문위원실이 만들고 민주당 소속 과방위원들이 공유했다고 알려진 이 문건에는 아주 치밀한 정권과 민주당의 방송장악 음모가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KBS 구노조는 8일 민주당사 앞에서 '여권은 공영방송 장악 꿈도 꾸지말라'는 플랜카드를 내걸고 항의에 나섰다.(사진 출처 = KBS 구노조 홈페이지)

KBS 구노조는 "'이번 정권은 방송장악하지 않겠다'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공영방송을 정상화하겠다'란 민주당 국회의원들과 이효성 방통위원장의 다짐. 결국 이 모든 게 현 경영진을 교체하고 '문재인 낙하산'을 내려 보내겠다는 정권과 집권여당의 음습하고 더러운 '방송장악음모'였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KBS 구노조는 "알려진 문건의 내용은 아주 노골적이고 충격적"이라면서 "관련 보도에 따르면 문건은 연내 공영방송 경영진 교체를 목표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언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BS 구노조는 유의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가 사퇴한 것도 관련 문건이 계획한 시나라오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건이 언급하는 거의 대부분의 방안이 실제로 실행되고 있다"며 "민주당 지도부의 영화 '공범자들' 관람, 지도부 회의에서의 공영방송 사장 퇴진 관련 발언, 적폐청산위 가동, 방송사 파업, 시민사회단체 퇴진운동이 대표적"이라고 꼽았다. 

KBS 구노조는 "이 모든 방송장악 시나리오는 결국 '문재인 낙하산 보내기'로 귀결되고 있다"면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합은 긴급 비대위를 소집하고 민주당사앞 항의 집회를 개최해 정권의 방송장악음모를 강력히 규탄할 것"이라며 "정권의 방송장악음모를 반드시 분쇄하고 방송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 구노조의 이러한 주장은 자유한국당의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자유한국당은 해당 문건을 언론장악의 증거라며 맹비난을 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KBS 구노조가 고대영 사장 퇴진을 비롯한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총파업에서 발을 뺄 것이란 전망까지 제기된다.

한편 지난 5일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은 2014년 인사청문회 도입을 환영한다는 KBS 구노조의 특보를 들고 KBS새노조를 비난하는 '가짜뉴스'를 생산한 바 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